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제2공항 반대여론 의식 용역 포기
'지역사회 상생발전 방안 연구용역' 취소
공사 "불필요한 오해 살 필요 없다고 판단"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8. 05.17. 18:55: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제2공항 예정지.

제주제2공항 예정지.

한국공항공사(이하 공사)가 제주 제2공항 반대 여론을 의식해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이하 성산읍대책위)와 진실공방을 벌였었던 용역을 돌연 포기했다. 성산읍대책위가 용역 과업 내용에 주민 보상·이주 절차 방안이 포함된 것을 두고 제2공항 건설을 전제로 시행되는 것이라고 반발했지만 공사 측은 공항 건설·운영과정에서 지역 사회와의 상생발전 방안을 찾기 위한 것이라며 사실과 다르다고 맞서왔다.

 공사는 '공항과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 방안 연구 용역'을 취소한다고 17일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용역을 포기한 이유에 대해 "(용역의 목적을 두고) 불필요한 오해가 일고 있어 현 단계에서 용역을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오해를 해소하는 차원에서 용역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2공항 건설을 추진 중인 국토교통부의 지시에 따라 용역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공사 자체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사는 "제주신공항(제2공항) 기본계획이 수립중이지만 항공기 소음피해로 인한 지역민의 재산권·생활권 제한 등 이해관계자 간의 의견이 상충하고 당초 계획대로 신공항을 적기 개항하기 위해선 지역민과의 협력과 신뢰가 바탕이 되는 협력적인 대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면서 지난 3월12일 용역 입찰 공고를 냈다.

 공사는 용역을 통해 공항 건설예정지 주민에 대한 맞춤형 보상·이주 계획 절차를 모색하고 소득 증대 계획, 지역사회 지원 계획, 공항 건설로 변화한 산업에 적응하기 위한 주민들의 직업 계획 등을 제시할 예정이었다.

 공사는 이번 용역이 공항 건설과정에서 주민들의 권익을 충족하는 방안을 찾기 위한 사전 조사 차원이라며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과는 성격 자체가 다르다고 선을 그었지만 반대 측 주민들의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성산읍대책위는 용역 공고가 뜬 지 나흘 만에 기자회견을 열어 "공항입지 선정 과정의 타당성에 대한 재검토가 이뤄지는 마당에 한쪽에선 제2공항 건설예정지 주민들에 대한 보상·이주 계획 수립과 관련한 용역에 착수했다며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보상·이주 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주민을 완전히 기만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공사는 기자회견 직후 해명자료를 내 "보상·이주대책은 정부와 지자체 주도로 시행하는 것"이라며 성산읍대책위의 주장을 반박함과 동시에 예정대로 용역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지만 2개월 만에 돌연 태도를 바꿨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