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김방훈 측 "도민 고발 도지사 자격 없어"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8. 05.16. 18:01: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김방훈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의 한광문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 "제주도민을 고발하는 후보는 도지사 자격이 없다"고 문대림 예비후보를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문 예비후보 측은 자신에 대해 비리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김우남 전 예비후보 대변인,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 대변인도 대변인을 시켜 고발했다"면서 "비겁하게 대변인 뒤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나서라"고 주장했다.

 앞서 문 예비후보 측은 지난 14일 한 대변인이 친인척 비리에 문 예비후보가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연 것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공직선거법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