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선택 6·13 지방선거
지방선거 화두는 '돌봄'… 공약 제시 잇따라
지역 함께하는 '제주형 온종일 돌봄 체제 구축' 관심
6월 열리는 도-교육청 '지역돌봄협의회'서 논의될 듯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05.16. 16:33: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 국정과제인 '온종일 돌봄체제 구축'과 관련해 '제주형 온종일 돌봄 체제 구축'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돌봄'이 화두 중 하나로 제시되고 있어 선거 이후 실제화 여부도 주목된다.

 정부는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전 학년으로 확대하고 지자체와 교육청 간 협력을 통한 학교 안·밖 온종일 돌봄체계 모델을 개발해 확산시키려 하고 있다.

 관련해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도지사, 교육감은 물론 도의원과 교육의원 예비후보들도 '돌봄' 관련 정책 공약들을 내놓고 있다.

 온종일 초등 돌봄시스템을 구축해 지자체가 함께 보살피겠다는 공약부터 맞벌이 부부를 위한 야간 돌봄 시설 확충과 아이 안심 돌봄 센터 조성, 돌봄 휴가 신설 외에 학교 돌봄교실 확대, 수눌음육아나눔터와 모다들엉돌봄 확산 등 다양하다.

 특히 교육감 예비후보들은 정부의 정책 방향에 동의를 표하며 체계 안착을 위한 충실한 지원을 약속했다. 김광수 예비후보는 "과밀지역을 면밀히 살펴 돌봄교실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고, 이석문 예비후보는 안정적인 돌봄 체계를 지속가능하게 운영할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만큼 대안적 모델로 도청과 교육청이 함께 설립·운영하는 '온종일돌봄지원센터'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현재 제주도는 '지역 온종일 돌봄'과 관련 새로운 사업 추진이 아닌 현재 운영되고 있는 수눌음육아나눔터 등 인프라를 활성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제주도가 운영하는 기존 사업들을 제대로 활용하면 (돌봄)수요가 충족될 것"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도는 정부가 현재 공모중인 '온종일 돌봄 선도사업'을 신청하지 않을 예정이다.

 반면 도교육청은 일부 과밀학교의 경우 유휴교실이 없어 돌봄교실 확대가 불가한 문제 등을 들며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온종일 돌봄 체계 구축과 학교와 지역의 돌봄사업을 아우를 컨트롤타워(전담조직)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오는 6월5일 열리는 지역돌봄협의회(도, 교육청 등 담당자 참석)에서 '온종일 돌봄 체계 구축'을 거론해 공감대 형성 등 향후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