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문대림 "제주농산물 가격안정제도 전면 실시"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5.15. 17:5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15일 자신의 18대 핵심공약 '내삶을 바꾸는 문대림의 약속' 두번째로 '뿌리부터 튼튼하게 가꾸는 농축산업' 정책을 발표했다.

 문 예비후보는 "2016년 말 제주지역 농가의 가구당 부채규모는 6400만원으로 전국 최고 수준(전국 평균의 2.4배)이고, 최근 3년간 전국 농가 부채는 감소(연평균 -0.8%)한 데 비해 제주 지역의 농가 부채는 오히려 증가(12.3%)한 상황"이라며 공익형 직접직불제도의 확대 및 농가부채 경감 방안을 제시했다.

 문 예비후보는 또 "제주의 농축산업은 현재 농가인구의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 문제로 인한 생산성 저하, 수입 농산물로 인한 경쟁 심화와 시장 축소, 농산물 가격 급등락으로 인한 소득 불안정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를 위해 제주농산물가격안정제도를 전면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예비후보는 "우선 농가단위 공익형 소득직불제 시행 및 농가부채 경감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구체적인 방안으로 공익형기본직불제(밭농업 직불제와 논농업 직불제 통합)의 통합 운영 제도 추진과 영세소농 소득 안정망 구축을 위한 제도개선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이어 "둘째로 유통 주체의 일원화를 통해 판매에 대한 법적 통제권을 갖는 품목별 가격 안정화로 농업소득을 높이는 제주농산물가격안정제도를 전면 실시하겠다"며 "세부 실천 방안으로 농산물의 품목별 유통위원회 법제화를 통한 가격 안정과 품목별 자율적 생산총량 자율조정제도 연계 시행, 제주해운항공물류공사설치 연계 유통비용 절감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는 "셋째로 무, 당근 등 노지채소 전 품목에 농업재해보험이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하고, 넷째로 4차산업을 활용한 최첨단 농어업인 스마트 팜 낙농 등 미래농어업 발전기반 조성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문 예비후보는 "다섯째로 선진 말산업 인프라 구축 및 미래형 제주 축산업 육성과 여섯째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조기 확충과 감귤박·괭생이모자반 등 유기성 폐자원의 자원화, 무허가 축사처리대책, 악취관리시스템 구축 등 자원순환형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의 획기적 증설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