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문대림 "원후보 또 다시 음해공작… 측은할 뿐"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5.11. 15:11: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가 또 다시 음해공작을 벌이고 있다며 도민이 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예비후보는 11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또 다시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선거판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려는 술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예비후보는 "원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문대림 후보가 기사댓글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는 자신의 지지도가 열세에 놓이자 이를 만회해 보려는 속셈을 드러낸 것으로, 근래 '드루킹' 사건이 전국적으로 이슈화되자 이를 제주도지사 선거에 이용하려는 음해공작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문 예비후보는 "원 후보의 관권선거가 무차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도민사회 여론이 악화되자 이를 모면해보려는 얕은 술수를 꺼내든 것에 불과하다. 왜 이 지경까지 왔는지 측은할 따름"이라며 "팩트도 없고 기술적 문제도 밝힐 수 없다면서 '합리적 의심'이라 우겨대는 건 도대체 뭐란 말인가! 기자들의 질문에 제대로 답을 못해 쩔쩔맬 수준의 의혹 제기라면 '합리적 의심'이 아니라, 자신의 과오를 자수한 '불법적 선거운동'"이라고 지적했다.

 문 예비후보는 이어 "아울러 원 후보는 음해와 공작으로 얼룩진 '새누리당식 선거운동'을 즉각 접기를 바란다"며 "왜 무소속 후보가 과거에 몸 담았던 정당의 부당하고 진부한 선거운동 행태를 답습하고 있는지 의아할 뿐"이라고 말했다.

 문 예비후보는 또 "우리는 원 후보의 이런 행태에서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음습한 적폐를 다시 보는 듯하여 안타까움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적폐청산을 바라는 제주도민들은 원 후보의 이런 음해공작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6월 13일 표로써 심판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