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문대림 "원희룡, 부동산정책 문자발송 부인 거짓말 드러나"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5.10. 11:00: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가 무소속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부동산 관련 정책 문자발송 거짓말을 즉각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문 예비후보는 10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원희룡 후보측이 '원희룡입니다'로 시작하는 부동산 정책 발표 문자를 캠프에서 보내지 않았다는 답변이 '거짓말'로 들통났다"고 지적했다.

 문 예비후보는 언론보도를 인용해 "9일 원 후보의 부동산 정책 문자는 허위사실 유포가 아니라 원 후보측 캠프에서 발송한 것이 '사실'이라고 보도했다"며 "부동산 허위정책 유포자, 선관위 조사 중 기사를 통해 드러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제주지부와 '제주 행복한 부동산 만들기'라는 비공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밴드)에 올라온 문자의 출처는 원 후보측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원 후보측에서는 문자를 발송한 사실이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 무엇을 감추기 위한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문 예비후보는 이어 "문자의 내용이 농지기능강화 지침 폐지 또는 개정, 토지분할제한 지침 폐지 또는 완화, 사도의 적극적 도로지정, 오수관로 기준 및 3m 이하 도로 토지의 건축기준 완화 등을 담아 공약인 것처럼 포장하는 교묘한 방법으로 문자를 발송해 특정단체를 대상으로 선거운동을 한 것은 아닌가?"라며 "원 후보는 이 같은 내용을 부동산 공약으로 채택할 것인가? 만약 그렇지 않다면 거짓말로 현혹해 표를 얻으려는 극히 부도덕한 속내를 드러낸 것임에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는 또 "공약으로 채택하지 않을 것이라면 못된 술수를 부린 것에 대해 도민에게 사과하고 도지사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며 "제주도민은 거짓말을 하는 도지사 후보를 결코 원치 않는다. 이에 문자발송과 관련한 거짓말에 대해 도민에게 상세하게 밝힐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예비후보는 제주도선관위에 이 같은 문자발송 행태(web 발신)가 선거법에 위반되는지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