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감귤 황산화성분 활용 생식세포 배양기술 개발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미래셀바이오 우수 개체 증식·보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8. 05.03. 11:25: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감귤을 이용, 돼지 생식세포 체외배양법을 개선한 신기술 개발이 이뤄지며 주목받고 있다.

제주대 줄기세포연구센터(박세필 센터장·이승은 연구교수·박윤귀 연구원)와 (주)미래셀바이오(김은영·정형민 대표이사)가 감귤의 주요 항산화 성분인 베타-크립토잔틴을 첨가해 돼지 미성숙란의 체외성숙 및 체외발달을 향상시키는 새로운 배양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결과인 '베타-크립토잔틴을 포함하는 난자 체외성숙용 배양액 및 이를 이용한 체외배아 생산 방법은 지난해 5월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또 최근 생식과 배아 관련 저명국제학술저널 'Reproduction, Fertility and Development'에 '항산화제인 베타-크립토잔틴 처리를 받은 돼지 난자의 성숙과 착상 전 배아의 발달능력 제고' 제목으로 발표됐다.

연구센터는 이번 연구에서 베타-크립토잔틴이 돼지 성숙과정에서 산화스트레스를 감소시키고 이러한 난자를 이용한 체외수정란의 질적 우수성과 발달력을 향상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박세필 줄기세포연구센터장은 "이 연구는 우수한 개체 증식 및 보존을 위해 복제기술을 이용한 복제수정란 생산, 질환 모델 제작을 위한 형질전환수정란 생산 및 우수한 엘리트 체외수정란을 생산하는데 있어서 미성숙란의 체외 배양시스템 개발을 구축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고 밝혔다.

감귤에는 1.19-3.22mg/100g 베타-크립토잔틴이 함유돼 있다. 파파야의 2배, 감의 3배, 오렌지의 17배 정도다. 항암, 당뇨, 골다공증 감소와 더불어 항산화 효과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산업적 가치가 뛰어나다.

교육 주요기사
강철준 제주국제대 총장 취임 4개월만에 해임 시험 유출에 학생과 음주 파문 진상조사 착수
'편안한 교복' 도민 토론 통해 결정 제주 학교 태풍 '다나스' 비상체제 돌입
자녀 성교육 위한 학부모교실 내년부터 전국 고교 교과서로 4·3 교육
'긍정심리학'으로 내 안의 강점 찾아내기 모든 중·고교에 학생 탈의실 설치
제주대 '화목한 인문학' 강좌 "현장실습 앞서 노동인권 교육 필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