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천년의 숲 비자림 훼손 강력 단속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4.17. 11:26: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천년의 숲 비자림을 보존하기 위해 행정과 경찰이 합동으로 강력 단속 활동에 돌입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천연기념물 제374호 비자림 문화재 지정 보호구역 내에서의 동물·식물·광물을 포획·채취·반출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 단속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특히 산나물 채취시기인 4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 비자림 보호구역의 수목과 자연석, 새우란, 산나물 등 불법채취 및 반출 행위를 막기 위해 구좌파출소와 합동으로 순찰을 강화할 방침이다. 단속 시 적발자는 어떠한 관용도 없이 법의 규정에 따라 사법기관에 고발하는 등 행정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유산본부는 비자림을 보호하기 위해 매표소 입구와 탐방로 숲 입구에 비자림 훼손금지 간판을 설치해 탐방객 스스로 문화재 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문화재 훼손자는 문화재보호법 제99조에 의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김창조 세계유산본부장은 "비자림 훼손에 대한 강력 단속은 자연문화재를 주변 환경과 함께 잘 보존해 후손들에게 온전히 물려주고자 불가피하게 취하는 조치"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