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의회 "4·3 지방공휴일 지정은 새로운 시작"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4.17. 11:08: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의회는 4·3 지방공휴일과 관련해 정부가 지자체 공휴일에 관한 규정(안) 제정을 추진하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제주도의회는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도의회는 4월 3일의 '지방공휴일 지정' 문제를 오래 전부터 고민하고 추진해왔던 터여서 4·3희생자유족을 포함한 온 도민과 함께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제10대 도의회 4·3특별위원회 구성 당시부터 '지방공휴일 지정'을 활동계획의 하나로 채택해 심도 있게 고민해왔다"며 "도정질문과 정책토론회, 도민여론조사,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치며 당위성과 과제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해왔다"고 추진 과정을 소개했다.

 도의회는 이어 "하지만 지난해 12월 도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제주특별자치도 4·3희생자추념일의 지방공휴일 지정에 관한 조례'에 대해 법적 근거와 국민혼란 야기 등의 이유로 정부가 올해 초 재의요구를 요청하였을 때만해도 실망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대법원 제소 등 추가적인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기로 결정한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또한 지방분권을 지향하는 시대에 걸맞는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도의회는 "이러한 결과를 낳기까지는 도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주셨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하며,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늘 도민의 뜻을 염두에 뒀던 도의회 의원들, 그리고 '제주4·3희생자 추념일의 지방공휴일 수용'이라는 안건을 채택해 정부에 건의한 바 있는 전국시도의회 의장협의회 등의 역량이 모아졌기 때문이라 여긴다"고 평가했다.

 도의회는 또 "조례 재의결에 대해 즉각 환영의 뜻을 밝혔던 4·3유족회를 비롯한 4·3관련 단체들의 성원도 결코 가볍지 않다. 관련 법률안이나 개정안을 발의한 제주 출신 국회의원, 제주도정의 노력도 한몫했다"며 "4·3의 지방공휴일 지정은 끝이 아니라 이제 새로운 시작이어야 한다. 4·3에 대한 인식의 지평을 넓혀나감과 동시에 전국화, 세계화로 나아가는 4·3해결의 완성에 밑돌 하나 얹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