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지하수 개발·이용허가 취소 '정당'
허가받은 목적 개발·이용 불가해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4.16. 17:22: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5년전 지하수 개발·이용허가를 받은뒤 최근 연장신청을 하지 않았다가 행정의 개발·이용허가 취소 및 원상복구 명령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한 민원인이 패소했다. 법원은 제주 지하수 일부를 허가 외 목적으로 사용한 시설에 대해 행정이 내린 '지하수 개발·이용허가 취소 및 원상복구명령'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제주지방법원 제1행정부(재판장 김진영 부장판사)는 이모씨가 제주도를 상대로 제기한 지하수개발 이용허가 취소 및 원상복구명령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씨는 1993년 서귀포시내 한 주택에 대해 지하수 개발 및 이용허가를 받았다. 이후 계속 연장허가를 받다가 최종적으로 지난해 4월30일까지 연장허가를 받았다. 이후 제주도는 지난해 5월 2일 이씨에게 "제주특별법에 따른 연장신청을 하지 않아 허가가 종료됐다"며 추가 신청기간인 같은달 30일까지 연장허가를 신청하라는 통지를 했다.

 이에 이씨가 기간연장 허가를 신청하자 도는 이씨가 이용허가를 받은 지하수 시설의 사용량이 적고 허가 목적 이외의 용도로 사용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7월 10일 이용허가 취소 및 원상복구 결정을 했다.

 이씨는 행정의 처분결과에 대해 "재량권 남용"이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원고는 시설에 인접한 임야나 과수원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데 지하수를 이용한다고 주장하지만 이 주장에 의하더라도 원고가 지하수 이용허가의 목적에 따른 개발·이용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