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문대림 "세월호 희생자·유가족 깊은 위로"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4.16. 14:18: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는 16일 세월호 4주기 메시지를 통해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로했다.

 문 예비후보는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지금도 그날의 기억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며 "아직까지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한 희생자가 있다. 세월호 참사 원인도 명확하게 규명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러한 아픔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예비후보는 이어 "세월호 참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국가의 책임과 그것을 지켜봐야만 했던 우리의 책임이기도 하다"며 "세월호 참사가 남긴 국가와 우리의 책임을 다할 때, 희생자와 유가족들이 가진 아픔도 완전히 치유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는 또 "세월호 참사는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국민의 안전, 존엄, 권리, 인권의 보장이라는 국민적 열망에 불을 지폈다"며 "이는 우리 사회의 오래된 적폐에 저항하는 촛불 시민혁명으로 이어졌고,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를 성숙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 예비후보는 "이번 6.13 지방선거의 시대정신은 촛불 시민혁명의 지역적 완성에 있다. 이에 저도 남은 선거 기간 동안 그 임무를 받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대로 된 제주'를 만들겠다"며 "또한 세월호 참사 원인을 반면교사 삼아 제주 도민이 도정을 믿고 안심할 수 있는 제주,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제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