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민주당 문대림 확정에 야권 '축하·경계·비판'
자유한국 김방훈 "김우남 노고 경의" 패자에 손짓
바른미래 "흡사 친박마케팅 보는 듯해" 평가절하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4.16. 13:54: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의 제주도지사 선거 후보로 문대림 예비후보가 결정되자 야권으로부터 축하와 함께 경계와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김방훈 자유한국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6일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로 문대림 후보가 선택받은 것을 축하한다"면서도 "그간의 일이 어떻든 오는 지방선거에서는 공명정대하게 경쟁해줄 것을 원하고 그러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특히 "그동안 경선을 그 누구보다 당당하게 임했던 김우남 후보의 노고에는 경의를 표한다"면서 "꾸준히 당을 지키며 도민의 뜻을 이어오며 제주의 생명 산업을 지켜온 김우남 후보이기에 안타까움이 더 크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또 김우남 예비후보의 정책을 높이 평가하면서 적극 수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민주당 도지사 경선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경선의 쟁점은 '문재인마케팅'이었다"고 평가절하했다.

 바른미래당은 "박근혜 대통령을 앞세웠던 친박마케팅을 보는 것 같아 매우 씁쓸하다"며 "당내 경선에서 당연히 중요시돼야 할 후보자의 공직 윤리 및 정책 능력 검증 등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 마케팅만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문대림 후보는 경선 기간 내내 각종 도덕성 검증에 대해 정책경쟁을 줄곧 주장했지만, 현재의 제주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비전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이번 경선 결과는 제주발전을 위한 비전 및 제주도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