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바른미래당 "문재인 마케팅만 있었던 더민주 경선"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4.16. 09:39: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더불어민주당 경선결과가 발표된 15일 긴급논평을 내고 "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경선과정에서 유일한 쟁점은 '누가 문재인대통령 사람인가?'였다고 할 정도로 문재인마케팅 이외에는 보이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박근혜 대통령을 앞세웠던 친박마케팅을 보는 것 같아 매우 씁쓸하다"며 "문대림 예비후보에게 제기됐던 (주)유리의성 관련 공직윤리, 송악산지역 땅투기 논란 등에 대해서는 어느 것 하나 시원하게 검증된 것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내 경선에서 당연히 중요시돼야 할 후보자의 공직 윤리 및 정책 능력 검증 등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 마케팅만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며 "이번 경선 결과가 제주발전을 위한 비전 및 제주도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또 "문재인마케팅에만 의존한 문 후보는 제주 100년 대계와 직결된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가 흔들리는 사안에도 오로지 대통령의 입장을 옹호하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면서 "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를 바라는 도민적 염원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발언이었다. 문 후보는 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 확보조항이 없는 문재인 대통령의 헌법개정안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선택 6·13 지방선거 주요기사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민심 아프지만 겸허히 받겠… 더불어민주당 돌풍 양강 구도 붕괴
한국당·바른미래당 앞섰다… 제주서 녹색당 선전 "도민과 아이들의 승리... 9만 아이 담임될 것"
제주지역 6·13지방선거 빠른 개표로 마무리 단계 열띤 도의원 개표… 비표없이 개표장 출입하기도
개표율 76%… 元 52%·文 39% 원희룡 "도민의 승리, 화합하는 큰 정치하겠다"
문대림 "제주 성숙한 정치문화 위해 더 노력" 제주시지역 개표장 600여명 구슬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