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선택 6·13 지방선거
김광수 "보여주기식 공문 없는 달 폐지"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04.09. 16:01: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광수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예비후보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문 없는 달 폐지' 및 '365일 공문을 줄일 수 있는 시스템 개발 투자'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 "3월을 공문 없는 달로 지정하고 시스템을 그대로 두어 오히려 2월과 4월의 업무를 부담시키는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의 전형"이라고 비판하며 "공문을 줄이는 노력은 기본적으로 학교의 시스템이 자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게 존중하고, 학교 현장과 소통하려 노력하는 자세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365일 공문이 줄어드는 현장을 위해 교육청 업무 관계자의 전산 능력 및 자체 해결을 위한 역량을 키울 수 있게 교육과 연수 등을 지원할 것"이며 "결제 시스템의 상명하달식 인식을 쌍방향 소통의 시스템이 될 수 있도록 현재의 결제 시스템 전반을 재정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예비후보는 "현재의 전산 프로그램이 학교의 자율을 존중하고 쌍방향 소통이라는 방향에 부합하는지 검토하고 필요하다면 인공지능 기능을 도입한 전산 시스템을 위탁 개발해 적용하는 등 어느 한쪽의 업무를 부담시키면서 형식적으로 보여줄 것이 아니라 공문 자체가 가지고 있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교육자라면 누구나 1년 중 기간을 정해 공문을 없앴다고 해서 학사 일정이나 행정상 필요한 일들이 없어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이런 보여주기식 '공문 없는 날'들이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는데, 역시 근본적인 접근에는 못 미치는 다분히 정치적인 행정으로 제주에서부터 실효성 있는 미래지향적 교육결제 시스템을 전국에 보급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