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프로농구 kt 사령탑에 서동철 전 고려대 감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4.06. 10:23: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동철 감독(왼쪽)과 유태열 대표이사.

서동철 감독(왼쪽)과 유태열 대표이사.

프로농구 부산 kt가 서동철(50) 전 고려대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kt는 6일 "서동철 감독과 3년간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계약 기간 외 자세한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2017-2018시즌 정규리그에서 10승 44패로 최하위에 머문 kt는 조동현(43) 전 감독과 계약 기간이 만료돼 새 사령탑을 물색해왔다.

 kt는 2014-2015시즌부터 최근 4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2018-2019시즌부터 kt를 이끌게 된 서동철 감독은 송도고와 고려대 출신으로 실업 삼성전자에서 선수 생활을 했으며 1997년 삼성생명 여자팀 코치로 지도자의 길에입문했다.

 2003년부터 2년간 상무 감독을 역임한 서 감독은 이후 남자농구 서울 삼성과 고양 오리온에서 코치를 지냈다.

 2013년부터 3년간 여자농구 국민은행 감독을 지냈고 여자 국가대표 사령탑을 거쳐 지난달까지 모교인 고려대에서 감독 생활을 했다.

 국민은행 감독 시절에는 팀을 한 차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시키는 등 지도력을 발휘했다.

 유태열 kt 스포츠단 대표이사는 "팀 분위기를 쇄신하고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서 감독을 선임했다"며 "풍부한 지도 경험과 젊은 선수들을 지도하는 리더십, 소통 능력이 뛰어나 근성 있고 팬들에게 성원 받는 kt 농구를 확립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서동철 감독은 "남자 프로농구에 오랜만에 돌아와 kt를 맡게 돼 막중한 사명감과 기대감을 느낀다"며 "소통과 팀워크를 선수단 문화로 정착시키고 효율적 훈련을 통해 포지션별 경쟁 구도를 확립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 감독은 "이른 시일 내에 정상에 도전하고 명문 구단으로 발돋움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곧 외국인 선수 물색과 선발을 위해 출국할 예정인 서 감독은 해외 리그를 살펴볼 예정이다. 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