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청문회 위증 논란' 조여옥 대위, "한 번 정도 있던 것 같다"…방심 틈탄 질문에 실토하기도
권혜진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3.30. 03:29: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YTN)

청문회 위증 논란의 조여옥 육군 대위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지난 28일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의 중심에 섰떤 조 대위의 징계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글이 올라와 연일 화제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대위의 징계를 바란다는 청원글이 게재됐고,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널리 퍼지면서 처벌을 촉구하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조 대위는 2016년 12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박근혜 정부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5차 청문회에 참여, 세월호 사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인 일명 '세월호 7시간'을 밝힐 핵심인물로 꼽혀왔다.

세월호 참사 당시 조 대위는 행적 질문에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답했지만, 앞서 있었던 언론 인터뷰에서 "당일 의무동에서 근무했다, '착각했다'"고 말해 말 바꾸기 논란에 휩싸였다.

모든 의원들의 질의에 '모른다'라며 입장을 고수하던 조 대위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투여할 약을 청와대 밖에서 타온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시 전 새누리당 현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이 "외부 병원에서 대통령의 약을 몇 번 타왔느냐"고 묻자 조 대위는 "제가 기억하기로는 없다, 자문의를 통해 '아대' 같은 보조기구를 받아온 적은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조 대위는 재차 추궁을 받자 "한 번 정도 있었던 것 같다"라고 실토하기도 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한상헌 아나운서, SNS계정 돌연 폐쇄..왜? 임은경, 나이 17세 데뷔 당시 회상.."팬사인회 …
신천지 교회, 내부 단속 의혹에 "사실 無" 31번째 코로나 환자, 사람 몇 명 만났나..추가 …
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 '콩다방' 유진 "이본과 통화, 기분이 묘하다"
31번째 확진자 직장 씨클럽, 위치는 어디? 봉준호 감독 "번아웃 증후군은 이미 '옥자'로 …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