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인민망 뉴스
2022년 동계올림픽 경기장과 부대시설 전면 착공 돌입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기자
입력 : 2018. 03.25. 10:55: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인민일보 지페이쥐안(暨佩娟) 기자

한국 평창 동계올림픽이 폐막되면서 이제 동계올림픽은 ‘베이징(北京) 타임’으로 진입했다. 3월 6일, 베이징시 부시장인 장젠둥(張建東) 베이징 2022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집행 부주석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경기장 및 부대 시설 건설 작업이 전면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베이징 신공항과 베이징, 옌칭(延慶), 장자커우(張家口) 3개 경기 지역을 잇는 고속철은 2019년 말 동계올림픽 테스트 경기 전까지 개통 조건을 완비할 계획이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언론홍보부 창위(常宇) 부장은 2월 24일, 베이징에서 고속철로 20분이면 옌칭에 도착할 수 있고, 50분이면 장자커우에 도달한다고 소개했다.

2017년 9월 7일~10일, 2017국제동계스포츠(베이징)박람회가 국가회의센터에서 열려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마련한 동계올림픽 테마전이 호평을 받았다. [사진 출처: 왕무칭(王牧靑)/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

장젠둥 베이징 동계올림픽조직위 부주임은 다음 중점 사업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경기장 및 부대 시설 건설에 박차를 가해 경기 조직과 확실한 서비스를 전면 추진하고, 빙상운동 보급과 빙상스포츠의 발전을 적극 촉진하며, 올해는 또 마스코트 응모 사업도 잘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최대 특징은 2008년 올림픽 유산을 적극 활용한 점으로 대다수 경기장이 2008년 올림픽 당시 경기장을 개조하고, 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실이 주재하고 있는 서우강(首鋼)단지 역시도 낡은 공장지대를 개조한 것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