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2공항 맞춤형 보상·이주 방식 찾는다
공항공사 지난 12일 상생발전 방안 용역 발주
주민 의견 수렴 통한 보상·이주 절차 등 모색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8. 03.13. 18:14: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제2공항 건설예정지 주민들에 대한 보상·이주 계획 수립을 할 때 어떤 방식으로 주민 의견을 반영하는 것이 좋은 지 등을 검토하기 위한 용역을 한국공공항공사(이하 공항공사)가 벌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공항공사는 '공항과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 방안 연구 용역'을 지난 12일 홈페이지를 통해 입찰 공고했다.

 공항공사는 용역의 목적에 대해 "제주신공항(제2공항) 기본계획이 수립중이지만 항공기 소음피해로 인한 지역민의 재산권·생활권 제한 등 이해 관계자 간의 의견이 상충한다"며 "당초 계획대로 신공항을 적기 개항하기 위해선 지역민과의 협력과 신뢰가 바탕이 되는 협력적인 대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항공사는 이번 용역을 통해 신공항(제2공항) 건설예정지와 주변지역의 현황과 여건 등을 조사하고 공항 운영에 따른 소음 영향을 분석한다.

 또 지역주민 의견 수렴을 통해 맞춤형 보상·이주 계획 절차를 모색하는 한편 소득 증대 계획, 지역사회 지원 계획, 공항 건설로 변화한 산업에 적응하기 위한 주민들의 직업 계획까지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앞으로 신공항을 건설해 운영할 경우 정부가 지역 주민들을 위해 해야하는 역할을 검토하고, 주민지원사업으로 어떤 것들을 해야할 지 방향을 정하기로 했다. 용역 기간은 6개월이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용역은 공항 건설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권익을 충족하는 방안을 찾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앞서 발주된 제2공항 기본계획 용역과는 성격 자체가 다르다"면서 "아직 제2공항 기본계획이 나오지 않았더라도 공항공사는 소음대책사업을 주관하는 곳이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 보상책을 마련해야 할 지 미리 검토하려 연구용역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항공사의 연구 용역에서 의미 있는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를 기본계획에 반영하는 것을 검토할 수도 있다"면서 "다만 기본계획은 앞으로 제시될 제2공항 입지 타당성 재조사 결과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나오면 폐기된다"고 전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