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여야 한목소리로 4·3 특별법 처리 약속
3월 행안위 법안소위·4월 임시국회 논의 전망
4·3유족회 등 "약속 즉각 행동으로 옮겨달라"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3.13. 17:21: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4·3유족회 등이 국회를 방문해 여야에 4·3특별법 개정안의 신속한 처리를 촉구하자 여야 모두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4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지 주목된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와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 제주4·3제70주년 범국민위원회(상임공동대표 정연순 외),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상임공동대표 강정효 외)는 국회에 상정되어 있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기 위해 12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함께 국회를 방문했다.

 이날 방문단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시작으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대표와 지상욱 정책위 의장, 민주평화당 장병원 원내대표 등 주요 정당 지도부와 자유한국당 이명수·장제원·박성중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소병훈 의원 등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의원들을 만나 이번 특별법 개정안의 골자를 설명하고 개정안이 조속히 심의되고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방문단에 따르면 각 정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4·3특별법 개정의 당위성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4·3특별법 개정안의 신속한 처리는 이미 당론으로 결정된 사항으로 행안위 의원들과 협의해 우선적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당 차원에서 논의해 4·3특별법 개정 논의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대표와 지상욱 정책위 의장도 4·3특별법 개정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고, 민주평화당 장병완 대표도 적극 협조를 약속했다.

 특히 각 당 행안위 의원들도 3월에 행안위 법안소위가 열리면 심의 순서를 조정해서라도 곧바로 논의에 들어가서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특별법 개정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올해 4·3 국가추념식 전에 특별법이 통과되긴 어렵지만 3월 중 행안위 심의가 진행될 분위기가 형성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에 대해 유족회 등은 13일 성명을 내고 "생존 피해자들과 1세대 유족들이 다 돌아가시기 전에 70년 묵은 한을 내려놓을 수 있도록 각 정당과 의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며 "여야 정당 지도부들이 직접 도지사와 유족, 도민과 국민들에게 한 약속을 즉각 행동으로 옮겨달라"고 촉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