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폭설피해, 특별융자지원 등 실질 대책 중요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18. 02.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기록적인 폭설·한파에 따른 월동무 등 농작물과 시설하우스 등의 피해는 제때에 현실적인 지원대책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농가에 절실한 지원이 이뤄질지는 미지수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번 폭설·한파로 실의에 빠진 농업인들로서는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폭설·한파 피해를 입은 농업인의 경영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 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제주지역에서 95% 이상 생산되는 월동무의 경우 언 피해로 작황은 평년 대비 26% 수준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대책도 농약·대파비 등 재해복구비 신속 지원은 물론 피해 작물 생육이 최대한 회복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무 수급안정을 위한 대책과 피해농가에 대한 기술지원도 강화된다. 국회차원에서도 곧 대책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지원 대책은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는 수준이다. 문제는 이 정도 대책으론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은 농가가 많다는 점이다. 재해에 준하는 폭설·한파로 인한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데다, 앞으로 작황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월동작물은 물론 감귤 등에도 전방위적인 피해를 낳았다. 특히 폭설로 시설하우스가 무너지는 피해를 입은 농가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태다. 농가로서는 올해 꽃이 피기 전에 무너져버린 하우스를 철거하고 다시 시설하는 것이 급선무다. 그렇지만 시설하우스를 다시 설치하는 비용은 소소하지가 않다. 수천만원이 소요된다. 재해보험을 들었지만 보상금만으로 다시 하우스를 지을 수 없을 정도라고 한다. 그럴 경우 농사를 포기해야 하는 지경이 될지도 모른다.

폭설피해 농가에 대해 농어촌진흥기금 지원 한도를 확대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제주도의회 차원에서도 특별융자지원이 절실하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제주도와 도의회가 하루빨리 머리를 맞대 해법을 찾아야 한다. 농가 지원한도 확대를 포함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중지를 모아야 한다. 미적거리다간 자칫 실기할 수도 있는 만큼 긴급 현안으로 피해 지원대책을 서두르길 바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