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지역 여건 반영한 도 차원 대책 마련할 것"
13일 일자리 지원 대책마련 간담회 개최
소상공인·中企 "경영부담 완화 지원 필요"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2.13. 17:42: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가 올해 한시적으로 지원되고 있는 일자리안정자금 지원사업의 연장을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또한 도 차원에서 고용시장에 갓 진입한 청년 등에 대한 지원도 확대키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3일 제주도청에서 도내 경제관련 기관·단체장 등과 가진 일자리 지원 대책마련 간담회에서 이같은 방침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경제관련 기관·단체장들은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 완화를 위한 일자리안정자금 지원대상 확대, 인건비 지원, 서류 작성과 신청을 위한 현장 계도. 업종별 실태 파악 등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제주지역에서는 청년 일자리 3종 시리즈 시행,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 확대 등의 시책을 추진 중이나 일부 기업에서는 고용을 축소하거나 최저임금 인상 회피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자치도는 이에 따라 일자리안정자금 지원사업을 최대 2년 연장해줄 것과 사회보험료 경감 확대, 사회보험 신규 가입 사업주에 대한 한시적 과태료 부과 면제를 정부에 건의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정부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는 대학생 아르바이트생, 미숙련 청년 등에 대한 도 차원의 지원방안도 함께 검토키로 했다.

아울러 최저임금 인상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편의점, 주유소 등 취약 업종과 소상공인과 청년 고용실태 등을 모니터링해 이에 따른 도 차원의 대책도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도는 타 시도와는 다른 산업구조와 특성 때문에 지역 여건을 충실히 반영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현황에 대한 평가와 점검, 후속 대책으로 사업주와 근로자 모두가 윈-윈하는 상생 방안을 도출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