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6·13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고지에 누가 오를까?
김우남·문대림·박희수·고은영 후보 예비후보 등록 본격 선거전 시작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2.13. 10:36: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첫 날인 13일 오전 9시 제주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우남(도당위원장), 문대림(전 청와대 제도개선 비서관), 박희수(전 제주도의회 의장·이상 더불어민주당), 고은영(운영위원장·제주녹색당) 후보가 제일 먼저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사진=강경민기자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면서 사실상 지방선거 레이스에 막이 올랐다.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등록 첫 날인 13일 오전 제주도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주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우남(도당위원장), 문대림(전 청와대 제도개선 비서관), 박희수(전 제주도의회 의장·이상 더불어민주당), 고은영(운영위원장·제주녹색당) 후보가 제일 먼저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 김우남 예비후보는 "지키고 싶은 제주의 역사가 있고 만들고 싶은 제주의 미래가 있다"며 "풍요로움 속에 인정과 의리가 넘치는 따뜻한 제주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남은 선거운동 기간 발로 뛰는 정치의 진수를 보여드리겠다"며 "더 큰 제주, 더 당당한 제주를 도민과 함께 만들겠다. 승리하는 문대림이 되겠다"고 선거 완주와 승리를 다짐했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제주의 지나간 100년을 돌아보고 미래의 100년을 설계하는 선거에서 차분한 마음으로 반드시 승리해 제주도가 편안한 곳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으며 고은영 예비후보는 "난개발에 피로한 도민의 이야기를 대변하러 녹색제주를 위한 꿈을 그리러 이 자리에 나왔다. 녹색반전, 지금 시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후보들은 이날 오후부터 출마 기자회견, 월동무 피해현장 방문, 재래시장 방문 등 본격적 선거 행보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