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뜨거운 감자'된 제주신화월드 카지노 이전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18. 02.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하얏트리젠시 제주호텔에서 운영하는 랜딩카지노를 제주신화월드로 이전하는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이 사안은 카지노 관리 감독 개정조례안과 맞물려 있는데다 지역 주민과 시민사회단체가 찬반 입장으로 갈린 상태여서 주목된다. 앞으로 전개과정에 따라 제주사회에 지속적으로 갈등을 야기할 우려가 크다.

안덕면이장단협의회를 비롯 주민단체는 지난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신화월드의 카지노 확장 이전 적극 지지와 개장 계획 조속 승인을 촉구했다. 이들은 "마을목장조합 소유 토지에 신화역사공원을 유치하면서 마을에 새로운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며 "지역사회가 우려하는 부작용은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반면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랜딩카지노 이전계획을 허가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확장 이전 허가를 내줄 경우 카지노 대형화의 물꼬를 터주는 신호탄이 될 게 뻔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제주도가 도박의 섬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고 반발했다.

랜딩카지노 이전문제 허가와 관련해선 제주도의 어정쩡한 입장도 문제다. 랜딩카지노 변경허가 신청은 앞으로 도내 대형사업장의 위락시설을 포함 카지노 대형화의 신호탄이 될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제주도는 뚜렷한 입장을 정하지 못한 채 혼선을 부추기고 있다. 카지노 면적을 포함 규모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고, 허가 신청여부 등이 이뤄지도록 해야 하는데도 이러한 제도적 장치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탓이다. 제주도의회도 지난 임시회에서 이 부분에 대해 질타했다.

제주도로서도 고민이 많을 것이다. 이번처럼 신규가 아닌 카지노 변경 허가건은 관련 제도적 장치가 아직 미흡하다. 이를 계기로 카지노 면적 총량제 도입을 비롯 미비한 관리감독제도와 시스템을 하루빨리 정비해 나가야 한다. 도의회가 지난해 12월 의결한 카지노 개정 조례안 처리를 놓고도 갈등이 빚어지는 형국이다. 카지노 문제는 도민사회에서 시각차가 뚜렷하다. 부정적 인식도 여전하다. 이러한 우려가 기우임을 납득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만큼 해법이 쉽지 않다. 그럴수록 지역과 상생하면서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제주발전을 위한 시각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