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청정한 제주에서 공존하다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7. 12.0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어릴 적 고향을 떠나 오랜 기간 육지에서 생활하다 돌아온 제주는 많은 것이 달라진 듯 보였다. 한 명의 도민으로서 바라보다 임용된 지 한 달 된 신규 공무원으로서 바라본 제주는 더욱 새롭게 느껴진다.

그 첫 번째가 바로 청정 도시로 발돋움코자 하는 제주의 노력이다. 탄소 없는 섬 제주의 실현을 위해 친환경, 저에너지의 신 교통체계를 개편하는 제주는 현재 성장통을 겪고 있다. '섬'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승용차를 줄이기 위한 대중교통체계 개편은 아직은 도민들에게 생소함과 불편함으로 다가오지만,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정착기간 동안의 진통이 예상되지만, 대중교통이 편리해지기를 바라는 제주도정과 도민들의 바람은 같을 것이다.

도청 내 관용차량으로 부서별 전기차를 사용하는 것이 임용된 후 가장 인상 깊었던 기억이었다. 2030년까지 운행차량의 100%를 전기차로 대체하겠다는 도정의 목표. 이를 위해 제주는 관용에서 민간으로, 전기버스와 택시에서 전기 렌터카의 보급으로 그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더 나아가, 제주의 주요 관광지에 '세그웨이'나 '자전거 버스' 등 다양한 친환경 교통수단, 또는 '느린'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여 제주만의 관광 매력도를 향상시키고, 관광객들에게 제주만의 청정 미래비전을 공감케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다.

두 번째로 공존코자 노력하는 제주이다.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뿐만 아니라 점차 제주에 주거하는 외국인들이 늘어가고 있다. 이들이 편하게 주민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외국인 밀집 지역의 주민센터 내에 외국인 전용 상담창구를 개설하고 각종 행정서류와 매뉴얼 등을 다양한 언어로 제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앞으로 내가 살아갈, 내 자녀가 살아갈 '청정'한 제주에서 '공존'하기 위한 제주의 성장통을 함께 겪고 고민해 보는 앞으로의 나날들이 기대된다. <홍연주 제주도 평생교육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임미향, 아련한 겨울 여인으로 변신
  • 모모랜드 낸시‧데이지 “잠 잘 시간 …
  • 소희, 두번째 티저 이미지
  • 솔로 데뷔 김소희, 순백의 미소녀로 …
  • 선미, 겨울 패션화보 공개
  • 혜이니 “초6 이후 몸무게 30kg 대 벗어…
  • 임미향 웨딩화보 공개... 청순한 신부…
  • 정소민, '순수미'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