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시의 힘' 인구 18만명 돌파
10월말 기준 지난해 비해 7309명 증가
"20만명 대비 맞춤형 다양한 시책 개발"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7. 11.14. 15:12: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의 인구가 지속해서 증가한 가운데 올해 10월말 기준 시 인구는 지난해보다 7309명이 증가한 18만5174명으로 나타났다.

 14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시 전체 인구는 2017년 10월말 기준 인구수가 18만5174명으로 지난해 12월말 기준 17만7865명보다 7309명이 늘었다.

 올 10개월 동안 인구 증가 지역을 보면 '강정택지지구'가 조성된 대천동이 3887명으로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는 '영어교육도시'가 조성된 대정읍 1281명과 안덕면 800명, 표선면 501명, 성산읍 447명, 중문동 416명, 영천동 164명, 남원읍 133명, 효돈동 122명, 대륜동 119명, 서홍동 84명, 예래동 79명 순으로 증가했다.

 반면 인구가 감소한 지역도 있었다. 중앙동 213명, 동홍동 202명, 천지동 151명, 정방동 139명, 송산동 19명 등이 감소했다.

 서귀포시 인구는 2010년부터 꾸준히 증가해 2014년 4월에 인구 16만명, 2015년 12월에 17만명 2017년 4월에 18만명을 돌파했다.

 이 같은 지속적인 인구증가 요인으로는 혁신도시 입주에 따른 신시가지 활성화, 강정택지지구 개발 등으로 대천, 대륜 등 인근 동지역 인구 증가 및 제주영어교육도시 건설 등이 대표적인 이유로 꼽힌다.

 이 밖에도 제주 신화역사공원 조성으로 대정읍, 안덕면 인구 증가와 귀농·귀촌 유입에 따른 읍면지역 및 농촌지역 인구 늘어난 것으로 인구 증가의 큰 요인으로 분석됐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앞으로 인구 20만 시대 개막에 따른 다양한 시책을 개발하겠다"면서 "서귀포다움으로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정주 여건을 개선해 모두가 행복한 서귀포시를 만들어 가는 데 행정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