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감귤국제마라톤
"제주 공기 좋아 회복 빨라… 멈추지 않을 것"
마라톤 풀코스 1600회 완주 도전 임채호씨 화제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7. 11.12. 16:19: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마라톤 풀코스 1600회에 도전하는 임채호(69·부산)씨가 2017 부영 사랑으로 제주감귤국제마라톤대회 풀코스를 또다시 완주하며 인간한계를 넘어 대기록 달성에 한발 다가섰다.

임씨는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서귀포시 안덕면 구간에서 열린 남자부 풀코스에서 4시간09분48초의 기록으로 골인했다. 그는 전날인 11일 부산갈매기전국마라톤대회를 뛴 데이어 하룻만에 42.195㎞를 완주하며 나이를 무색케 했다.

임씨는 "2001년 청소년 선도 캠페인을 벌이며 우연하게 마라톤을 접했는데 이젠, 마라톤을 빼고 내가 살아온 인생을 설명하기에는 힘들다"며 "2009년 106회를 완주해 세계기네스북에 등재됐다"고 말했다.

이어 "2015년에는 한햇동안 284회의 풀코스 완주로 한국 기네스에 올랐다"며 "오는 수요일(15일) 오전·오후 2회 완주에 이어 금요일(17일) 자정부터 6-6-7시간 하루 3회 풀코스 완주에 처음으로 도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야말로 일반인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임씨는 "마라톤은 몸이 고되지만 희열을 느낄 수 있는 묘한 매력이 있어 도전에 멈출 수 없다"며 "특히 제주에서 뛰면 공기가 좋아 회복이 훨씬 빠르다"고 전했다. 마라톤을 위해 매일 헬스도 빼놓지 않고 있단다.

한편 임씨는 마라톤 입문 13년 만에 풀코스 1000회 완주에 성공했다. 마라톤 최다기록 경신을 기념하기 위해 현재 자신의 이름을 딴 임채호 마라톤 대회가 매년 경북 경산에서 열리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소희, 두번째 티저 이미지
  • 솔로 데뷔 김소희, 순백의 미소녀로 …
  • 선미, 겨울 패션화보 공개
  • 혜이니 “초6 이후 몸무게 30kg 대 벗어…
  • 임미향 웨딩화보 공개... 청순한 신부…
  • 정소민, '순수미' 화보 공개
  • 선미, '코스모폴리탄' 화보 공개
  • '리틀 송혜교' 배우 유시아, 에이프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