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지사 측근챙기기 "도 넘었다"
강경식 의원 "원 지사 측근 유관기관 대거 진출"
"구태 정치 표본"... 비대해진 비선 라인 지적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7. 10.19. 17:1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측근 챙기기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도의회에서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경식 도의원은 19일 제주도 기획조정실을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지방선거 때 원 지사를 도운 인사들이 대거 유관기관에 진출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강 의원은 선거 이후 제주개발공사,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 체육회, 제주연구원, 에너지공사 등에 채용된 원 지사 측근들의 이름을 일일이 거론했는 데 모두 20명에 달했다.

강 의원은 "백의종군 서약서까지 쓴 원 지사의 많은 측근들이 고위직에서 일하고 있다"며 "변화와 개혁을 기대했지만 구태정치의 표본을 보여주고 있다"고 힐난했다.

비대해진 비선 라인도 도마에 올랐다. 강 의원에 따르면 현재 비선 라인이라고 할 수 있는 정책보좌관실과 비서실 등에 2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는 역대 도정 가운데 최대 규모로 대부분이 별정직 형태로 채용됐다.

강 의원은 이들 별정직 가운데는 5000만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 고위직급도 많아 1급이 3명, 4급 4명이고 5급은 10명, 7급이 2명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책보좌관으로 선거를 도운 공신들을 채용하면서 도민의 혈세가 부적절하게 쓰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특히 정책보좌관실에 대해서는 "행정사무감사도 안 받고, 업무보고도 하지 않는 월권적 조직"이라며 "이런 조직에는 혈세를 투입할 수 없다. 내년 예산안 심사 때 인건비 등을 전액 삭감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이중환 기획조정실장은 "정책 방향을 같이 할 수 있는 일정 부분의 직위의 채용은 역대 정부에서도 다 있어왔다"면서 "다만 능력에 따라 채용해야 한다고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