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 밤 9시로 늦춰
신태용 감독의 A매치 데뷔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7. 07.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평일 관중 동원 위한 자구책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분수령인 다음 달 31일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경기 시간이 밤 9시로 30분 늦춰졌다.

대한축구협회는 8월 31일 오후 8시 30분 서울드컵경기장에서 개최 예정이던 이란과의 최종예선 9차전 홈경기 시간을 30분 늦춘다고 17일 밝혔다. 이란전을 밤 9시 늦은 시간에 진행하는 이유는 경기 당일이 평일이어서 더 많은 직장인 관중을 동원하기 위한 자구책이다.

축구협회는 이란전 당일 서울월드컵경기장을 6만명 이상의 붉은 물결로 채워 태극전사들에게 힘을 불어넣어 준다는 계획이다.

이란을 상대로 승리를 위해서는 상암벌을 '원정팀의 무덤'으로 만들기 위한 응원 열기를 조성해야 한다는 생각이 밤늦은 시간 경기 일정 조정으로 이어졌다. 이 경기는 또 새롭게 축구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의 A매치 사령탑 데뷔전이기도 하다.

지금까지 6만6704석을 보유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매치 중 6만명 이상의 관중이 들어찬 건 총 20차례 있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 고혹적, 그리고 시크...배우 왕지원 화…
  • 후지이 미나의 단아한 매력
  • 수줍음 & 새초롬 & 성숙 & 시크...탄성 …
  • 배우 손수현, 강렬 & 귀여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