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부, 북측에 남북 군사당국회담 공식 제의
"군사분계선에서의 일체의 적대행위 중지 논의할 것"
부미현 기자
입력 : 2017. 07.17. 11:36: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북측에 공식 제의했다. 남북 군사관계자의 회담은 2014년 10월 15일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상태다. 정부는 군사당국회담을 통해 군사분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논의에 나설 계획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17일 브리핑을 통해 "국방부는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며 "지난 7월 6일 우리 정부는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7월 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해 남북간 긴장을 완화해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며 이번 제의가 그 '후속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독일에서 신베를린선언을 통해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한반도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는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한다면 남북 간의 긴장을 완화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북측에 이번 제의에 대한 답변을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회신해 줄 것을 제안했다. 북한은 판문점 직통전화와 서해지구 군 통신을 차단해 현재 남북한 간 공식적인 연락수단은 모두 단절된 상태다. 정부가 이번 제의를 계기로 남북한 군 통신 채널을 복원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 고혹적, 그리고 시크...배우 왕지원 화…
  • 후지이 미나의 단아한 매력
  • 수줍음 & 새초롬 & 성숙 & 시크...탄성 …
  • 배우 손수현, 강렬 & 귀여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