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도의회 선거구 조정, 다시 여론조사 결정인가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17. 07.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표류하고 있는 제주도의회의원 선거구 조정 문제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제주도와 제주 출신 국회의원 등이 도의원 정수 확대와 교육의원 폐지, 비례대표 축소 등 3가지 대안을 놓고 선거구 조정방식을 도민 여론조사로 결정하기로 한 것이다. 12일 원희룡 지사와 신관홍 도의회 의장, 강창일·오영훈 국회의원이 함께 한 선거구 획정을 위한 간담회 결과다. 국회의원들은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 의원발의 형태로 제주특별법 개정안을 발의, 오는 11월까지 완료하고 내년 선거부터 적용한다는 복안이다. 여론조사 결과는 이르면 오는 25일쯤에는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결정을 두고 여론조사 방식의 타당성 여부를 떠나 제주도와 도의회, 국회의원들이 진작에 해법을 모색할 수는 없었는지 하는 아쉬움이 크다. 도의회선거구 획정위는 지난해 여론조사 등을 거쳐 지난 2월 도의원 정수를 41명에서 43명으로 늘리는 권고안을 채택했다. 당시 도민 16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과반이 넘는 51%가 도의원 확대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선거구획정위는 현실적 이유로 도의원 정수를 늘리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서는 제주도나 국회의원 등이 합리적으로 조율하는 등 그동안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 그럼에도 지금껏 이를 등한시하다가 3자 합의라는 이름으로 또 다시 여론조사 카드를 선택한 것이다. 모종의 어떤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을 피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이는 결국 도의원 선거구 조정 결정을 도민들에게 떠넘긴 것이나 마찬가지다. 3자가 그간의 소모적 논쟁과 혼란을 가중시킨 데 대한 반성과 책임의식을 느껴야 하는 이유다.

현재로선 3가지 대안 중 어떤 안이 선택되더라도 논란의 소지가 있어 진통이 불가피해 보인다. 하지만 혼란을 최소화하면서 도의회 선거구 조정 문제는 결론을 내려야만 하는 상황으로 다가서고 있다. 도민의견이 최대한 반영되는 선거구 조정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특히 제주출신 국회의원들의 경우 국회의 분위기나 입장만 고려하기보다는 지역실정과 정서를 제대로 알리고, 선거구 조정 현안이 원만히 해결되도록 보다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 고혹적, 그리고 시크...배우 왕지원 화…
  • 후지이 미나의 단아한 매력
  • 수줍음 & 새초롬 & 성숙 & 시크...탄성 …
  • 배우 손수현, 강렬 & 귀여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