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시민에게 신뢰받는 청렴 제주시를 위하여
이창훈 hl@ihalla.com 기자
입력 : 2017. 06.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연일 장관임명 및 공청회에 대한 뉴스가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되고 있다. 공직자로서의 업무능력은 물론, 후보자에 대한 검증에 '아들이 대학에 부정입학한 것 아닌가?' 또는 '어떻게 많은 재산을 축적했지?' 등 국민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이는 국민들이 공직자들을 바라볼 때 그의 업무능력을 평가하는 동시에 공직자의 청렴과 모범적인 행동을 그가 가진 업무능력 만큼 중요하다는 것이다. 아무리 능력이 뛰어난 공직자라 해도 그 행위가 위법하거나 공직자로서 지켜야할 청렴함을 잃는다면 이는 개인에 대한 불신이 아니라 그 조직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시정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이 행정을 신뢰하는데 있다. 시민이 행정을 신뢰하지 않고 행정의 결정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어떠한 정책도 시민들의 호응을 이끌어 내긴 어려울 것이다.

그렇다면 시민이 신뢰할 수 있는 행정이 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첫째, 시민을 만족시키는 수준을 넘어 감동시켜줄 수 있는 친절함이 필요하다. 청렴과 친절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이며, 행정을 찾는 시민 모두가 법률상의 문제로 원하는 답변을 얻고 가지 못할 망정 직원들의 불친절을 가지고 가서는 안 된다.

둘째, '괸당 문화' '학연·지연'을 버려야 한다. 온정주의에 얽매이다 보면 원칙과 절차가 무시되기 십상이다.

셋째, 권위주의를 벗어야 한다. 공무원은 국민의 공복이며, 주권을 가진 국민의 수임자로서 언제든지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지며, 공익을 추구하고 맡은 바 임무를 성실히 수행할 의무를 지는 자이다.

청렴에 대한 확고한 실천의지와 원칙과 기본을 지킨 공정한 행동으로 시민이 의지할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청렴한 제주 공직사회가 조성되는 멀지 않은 날을 기대해 본다. <이창훈 제주시 도시계획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리틀 송혜교' 배우 유시아, 에이프로…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 클라라 화보 공개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