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12조원 돌파한 가계부채 제주경제 뇌관 우려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17. 06.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미분양 주택 물량 증가 등 부동산 시장이 조정국면에 진입하면서 가계부채 관리에 빨간불이 켜졌다. 사상 최저 수준의 초저금리 기조 속에 최근 몇 년간 불어닥친 부동산 열풍의 그늘이다. 부동산에 별 관심이 없던 사람들까지 빚을 내서 하는 묻지마식 투자가 가계부채 급증을 불러왔다. 제주경제를 위협하는 뇌관이 되면서 당국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4월말 기준 제주도내 가계부채는 12조원을 넘어섰다. 1년 전보다 무려 36.3% 늘어난 12조2585억원에 달한 것이다. 같은 기간 전국 증가율(10.7%) 보다 3.4배 높은 최고 상승폭이다. 2014년 말 6조2096억원이었던 가계부채 잔액이 불과 2년4개월 만에 갑절 정도 폭등한 것은 정상적인 흐름이라고 볼 수 없다. 가구당 부채 규모 역시 전국 최고 수준이다. 올 1월 말 기준 대출 규모는 5149만원으로 전국 평균(4343만원)을 크게 앞질렀다.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130.1%로 전국 평균치(111.3%)를 웃돌고 있다. 대출 잔액이 대출자의 연간 소득을 앞지르면서 빚을 내 빚을 갚는 악순환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더욱이 대내외적 여건이 우호적이지 않다는 점은 불안감을 키우는 요소다. 최근 미국 중앙은행 FRB(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지난 3월에 이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연거푸 인상했다. 하반기에는 추가 인상도 예상된다. 국내 경기는 미국 금리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우리나라 역시 금리인상은 시기상의 문제일 뿐 불가피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렇게 되면 과중한 부채에 시달리는 도내 가구가 직격탄을 맞게 되고 지역경제에 연쇄적인 악영향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

더구나 도내 가계부채는 금리인상에 취약한 구조다. 금리가 1%포인트 오를 경우 도내 대출자의 원리금 상환부담은 연간 900억~1000억원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가계부채 문제에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끼지 않으면 안된다. 지역적으로 한계가 있겠지만 위협요소가 현실화되기 전에 선제적이면서 다각도의 대응책을 고민해 나가야 한다. 가계부채로 인한 제주경제의 리스크를 안이하게 대처해서는 안 될 것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 클라라 화보 공개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 고혹적, 그리고 시크...배우 왕지원 화…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