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정치/행정
문정인 특보, 돌출발언으로 외교안보 특보직 위태
청와대 19일 “‘한미관계 도움되지 않는다’ 엄중하게 전달”
야당선 “돌발행동에 책임 물어야” 즉각 경질 요구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7. 06.19. 16:06: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미국을 방문한 제주출신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사진)가 야당으로부터 사퇴 요구 공세를 받고 있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 미국을 방문해 가진 한 세미나에서 학자로서의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로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중단할 경우 한미연합훈련과 전략자산을 축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6.15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조건없이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입장이다.

 또한 문 특보는 사드배치와 관련해서는 "사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해 '개인 학자적 견해'라며 선긋기에 나섰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19일에는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문 특보에게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하게 입장을 전달했다.

 하지만 보수 야당들은 청와대에 문 특보를 즉각 경질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통령 특보가 한미동맹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합동훈련과 전략무기 축소 가능성, 사드 문제를 언급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라는 자리의 무게와 이번 발언의 국내외적 파장을 생각할 때 청와대의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리고 즉각 문 특보를 경질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 특보 경질을 주장했다.

 오 대변인은 "문 특보의 발언은 곧 있을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에 사드를 문제 삼지 말라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과 다름없다"며 "이는 정상회담에서 한미 간 어떠한 논의를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외교적으로 매우 큰 실례이고 미국을 무시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정부 공식입장도 아닌 말로 한·미 동맹마저 위태롭게 하는 문 특보를 당장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 특보와 함께 청와대가 통일외교안보 특보로 함께 임명했던 홍석현 특보에 대해 최근 청와대가 해촉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문 특보는 이래저래 입장이 난처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홍 특보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특보직을 맡기 어렵다는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리틀 송혜교' 배우 유시아, 에이프로…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 클라라 화보 공개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