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한라포커스
[한라포커스]소화불량 걸린 제주주택시장 (4)저금리에 '빚 투자'도 한몫
가계빚 12조 시대… 2015년 이후 6조 늘었다
주택시장 호황·사상 초저금리에 1년전보다 36% 증가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7. 06.18. 15:06: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가구당 부채도 5149만원으로 전국보다 500만원 많아
미국 금리인상이 국내금리 인상으로 이어지면 충격파

"제주도내 주택가격을 급격하게 끌어올린 데는 사상 최저수준인 저금리 장기화가 한몫을 했다. 은행금리가 워낙 낮으니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이 부동산으로 몰렸고, 때마침 아파트 등 주택가격도 무섭게 오르면서 부동산에 별 관심이 없던 사람들 사이에서도 '빚 투자'가 늘었다." 도내 한 금융권 관계자의 얘기다.

 폭등한 도내 주택가격과 아파트 분양권 프리미엄(웃돈)을 노린 청약 열기는 '가계대출 12조원' 시대를 여는데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 거기에다 1%대의 사상 초저금리가 기름을 붓는 격이 됐다. 한국은행은 2015년 3월 기준금리를 사상 처음으로 1%대인 1.75%로 떨어뜨렸고, 2016년 6월 1.25%까지 내린 후 현재까지 1년째 유지하고 있다.

 도내 가계부채 잔액은 4월말 기준 12조2585억원으로 1년 전보다 36.3% 늘었다. 같은기간 전국 증가율(10.7%)보다 3.4배 높은 수준으로 전국 최고 상승폭이다. 2014년 말 6조2096억원이었던 가계부채 잔액이 2년 4개월만에 갑절에 육박하는 6조489억원 증가한 셈이다.

 가계부채 잔액이 늘면서 가구당 부채 규모도 자연히 증가했다. 올 1월말 도내 가구당 대출규모는 5149만원으로 전국평균(4650만원)을 크게 앞질렀다. 2015년 말만 해도 전국평균(4343만원)보다 적은 4061만원에서 1년여만에 역전됐다.

 또 도내 차주(대출자)의 소득보다 가계대출이 빠르게 늘면서 2015년 2분기부터 가계대출 잔액이 차주의 연간 소득을 웃돌기 시작해 올 1월 기준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30.1%로 전국평균치(111.3%)를 상회하는 것으로 한국은행은 분석했다.

 가계부채는 제주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우리경제의 최대 리스크 요인으로 꼽힌다. 미국 연준은 올 3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지난 14일에도 1.00~1.25%로 0.25%포인트 올렸고 하반기 추가 인상이 점쳐지고 있다. 그렇게 되면 미국 금리가 우리나라 금리와 역전돼 외국인 자금유출 상황에 직면할 경우 우리나라도 올해 말이든 내년 상반기든 금리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2일 "경기 회복세가 지속돼 경제상황이 보다 뚜렷이 개선될 경우엔 통화정책 완화정도의 조정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금융권에선 벌써 금리 인상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금리 산정 기준이 되는 5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1.47%로 다섯달만에 0.01%포인트 올랐기 때문이다. 코픽스는 한 달의 시차를 두고 시중금리에 반영되는만큼 변동대출 금리를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출금리가 오르면 가계에서는 늘어나는 이자 부담에 짓눌리게 된다. 특히 제주는 만기 5년 미만과 만기일시상환대출 비중이 각각 71.5%, 67.7%(전국평균은 각각 49.0%, 40.7%)로 높아 금리인상에 취약한 구조다. 대출금리가 1% 상승할 경우 전국 취약계층의 연간 이자부담이 136만원정도 증가한다는 한국은행의 보고서도 있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금리가 1%포인트 오를 경우 도내 차주의 원리금 상환부담은 연간 900억~1000억원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며 "작년 하반기 이후 주택수요 둔화 등으로 부동산가격이 조정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사드 사태' 장기화 등 대내외 리스크가 확산될 경우 금융기관 연체율 상승, 가계소비 위축 등 지역 금융안정과 경제성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커질 수 있어 정책당국, 금융기관, 도민 등 각계각층의 선제적 대응과 공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리틀 송혜교' 배우 유시아, 에이프로…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 클라라 화보 공개
  • 김연아 코카콜라 ‘강원평창수’ 광…
  • 짜릿한 매력의 ‘소미’, 코카-콜라 …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