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오라단지 동의안 심사… 찬반 단체 '격돌'
17일 시민단체·정당·시민모임 '반대' 피켓 시위
오라동 주민들 "시민사회단체, 반대·협박 일삼아"
양영전 기자 yj@ihalla.com
입력 : 2017. 05.17. 10:44: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하민철)는 17일 제35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를 속개하고 '제주 오라 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하기로 했다. 강희만 기자.

제주도의회가 '제주 오라 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심사를 하기로 한 17일 오라관광단지 사업을 반대하는 단체들과 찬성하는 주민들이 피켓 시위와 보도자료 등을 통해 대립각을 세웠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제주녹색당·노동당·정의당, 행동하는 시민 200인 모임 소속 인원들이 17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제주 오라 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부결 촉구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강희만 기자.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제주녹색당·노동당·정의당, 행동하는 시민 200인 모임 소속 30여명은 이날 오전 9시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해당 동의안을 부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민갈등 부추기는 오라단지 개발사업 절차이행 중단하라', 한라산 국립공원 턱밑에 웬 위성도시? 오라단지 개발사업 즉각 중단하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는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동의안을 반드시 부결시켜라' 등 피켓을 들고 거듭 동의안 부결을 주장했다.

 행동하는 시민 200인 모임 구성에 주축으로 참여했다고 밝힌 고은영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오라단지 사업을 반대하는 도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였다"며 "현재까지 카운팅한 도민만 220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제주시 오라동·오등동 주민들이 1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을 찾아 생중계되고 있는 제35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를 시청하고 있다. 강희만 기자.

이날 지역 주민들도 도의회를 찾아 사업 찬성 견해를 피력했다.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 회원 및 오라동 주민 일동은 '제주도민과 언론에 드리는 글'을 통해 시민사회단체가 묻지마식 반대와 협박을 일삼고 있다고 몰아세웠다.

 이들은 "일부 시민사회단체들은 제주의 미래발전을 위해 헌신 하고 있는 제주도 행정,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도에 투자를 하고 있는 사업자의 노력과 고충을 겨냥해 합리적 판단에 의한 비판을 하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작금의 제주도 상황은 시민사회단체가 왕"이라며 "누구도 시민단체의 횡포와 독단에 아무 말도 못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범호 오라동 연합청년회장도 보도자료를 내고 행동하는 시민 200인 모임을 겨냥해 "법과 제도의 무력화를 시도하는 몰상식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범호 회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환경영향평가 심의, 동의 절차를 밟고있는 우리 시민대표로 선출된 도의원, 도지사에 '찬성하면 낙선' 운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선미, 겨울 패션화보 공개
  • 혜이니 “초6 이후 몸무게 30kg 대 벗어…
  • 임미향 웨딩화보 공개... 청순한 신부…
  • 정소민, '순수미' 화보 공개
  • 선미, '코스모폴리탄' 화보 공개
  • '리틀 송혜교' 배우 유시아, 에이프로…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