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쓰레기 불법투기와 '넛지 행정'
오지원 hl@ihalla.com 기자
입력 : 2017. 04.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현대의 리더(leader)는 강압적인 히틀러가 아닌, 평화롭고 부드러운 간디형 리더라고 한다. 최근 행동경제학의 화두는 어떻게 하면 부드러운 개입으로 타인의 선택과 행동을 유도하는가이다. 이를 '넛지 효과(Nudge Effect)'라고 통칭한다. '슬쩍 찌르다'라는 뜻으로 흔히 행동경제학에서는 '똑똑한 선택을 이끄는 힘'을 지칭한다.

과연 넛지 효과를 쓰레기 행정에 도입할 수 있을까?

바오젠거리에 사람들이 쓰레기를 무분별하게 버린다고 연일 난리다. 쓰레기통을 여러 곳 설치했지만 텅텅 비어있다. 쓰레기통 방향으로 발자국 표시 스티커 100여개를 바닥 곳곳에 설치했다. 결과는? 해외사례에 답이 있다.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이색적인 실험을 했다. 사탕 1000개를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바닥에는 쓰레기통으로 향하는 초록색 발자국을 미리 그려놓았다. 초록색 발자국은 단순하지만 발걸음을 유도하였다. 발자국이 없을 때 버려지는 사탕껍질의 46%가 감소하였다.

최근 서귀포시도 넛지 행정을 쓰레기 불법투기 시책에 도입하고 있다. 기존에는 CCTV와 '불법투기하면 과태료 100만원 이하가 부과됩니다'라는 현수막을 걸고 불법투기를 단속했다. 요즘은 클린하우스 옆, 뒤 불법투기하기 좋은(?) 장소에 텃밭이나 화단을 조성한다. 웃는 얼굴에 침 뱉는 사람도 물론 있다. 하지만 적잖은 강심장과 양심의 가책, 올곧은 의지가 동반해야 한다. 이러한 것이 넛지 행정이다. 은근한 행동변화를 유도하는 것이다.

사실 넛지 행정은 소리가 나지 않는다. 소리가 요란한 행정이 아니다. 시민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사소한 아이디어들이 뭉치면, 시민이 피곤하지 않은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제주도의 쓰레기 문제가 점차 해결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오지원 서귀포시 생활환경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공민지 “저 알고보면 청순하고 여성…
  • 연기 새내기 안다의 소감...“이영애 …
  • 평균 신장 168cm 소나무...“때론 귀엽…
  • 20년차 배우 윤지혜 여성스러움을 입…
  • "눈빛에 심쿵"… 안소희, 화보 비하인…
  • 공승연, 플라스틱 아일랜드 봄 화보 '…
  • 지숙, 이렇게 요염한 여인이었던가~
  • 헬로비너스, 6인6색 데님 스타일 '청…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