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범죄자 박근혜 즉각 구속하라"
박근혜정권퇴진제주행동 21일 논평
"어떤 권력도 법 위에 설 수 없음을 보여줘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7. 03.21. 13:26: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박근혜 정권 퇴진 제주행동이 21일 논평을 내고 "범죄자 박근혜를 즉각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행동은 "박근혜가 오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섰지만 그의 모습에서 최소한의 사죄라도 기대했던 국민들의 바람을 저버리고, 고작 송구하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말만 남겼다"며 "국민의 분노와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에 승복하지 않은 채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해온 적반하장의 자세에서 전혀 변화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박근혜 자택 앞에서 울부짖는 극렬 박사모의 행태가 자신을 지지하는 국민들의 여론인양 착각하는 등 자신의 죄를 뉘우치기는커녕 잘못이 무엇인지도 자각하지 못하는 자기최면에 빠져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헌법정신을 유린하는 박근혜의 불복정치를 끊고 완전한 파면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박근혜의 구속은 불가피하다"면서 "공범으로 지목된 최순실, 이재용, 김기춘 등이 모두 구속된 마당에 몸통인 박근혜를 구속수사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검찰수사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검찰수사에 필요한 중요 증거를 폐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충분하게 예상되는 증거인멸을 막고 청와대 압수수색을 통해 범죄사실을 증명할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박근혜 구속수사가 전제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파면당한 전직대통령을 예우한다고 법을 느슨하게 집행하거나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국민들이 엄정한 처벌을 원하고 있는 만큼, 검찰은 반드시 박근혜 구속수사를 통해 그 어떤 권력도 법 보다 위에 설 수 없음을 분명하게 보여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후지이 미나의 단아한 매력
  • 수줍음 & 새초롬 & 성숙 & 시크...탄성 …
  • 배우 손수현, 강렬 & 귀여움
  • 공민지 “저 알고보면 청순하고 여성…
  • 연기 새내기 안다의 소감...“이영애 …
  • 평균 신장 168cm 소나무...“때론 귀엽…
  • 20년차 배우 윤지혜 여성스러움을 입…
  • "눈빛에 심쿵"… 안소희, 화보 비하인…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