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마르셀로, 해결사에서 특급 도우미 변신
제주Utd 태국 전지훈련… 마그노 적응 발 벗고 나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7. 01.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해결사 마르셀로(사진 오른쪽)가 태국 전지훈련에서는 특급 도우미로 변신했다.

마르셀로는 2016시즌 총 37경기에 출전해 11골 9도움으로 팀내 최다 득점 및 도움 1위를 차지했다. 2015년 브라질 파울리스타 A2 득점왕 출신인 마르셀로는 득점력뿐만 아니라 동료에게 찬스를 만들어줄 수 있는 승리의 설계자로 맹활약했다.

그가 더욱 돋보이는 이유는 진정한 제주의 일원으로 팀에 녹아들었기 때문이다. 한국 나이로 올해 33살인 마르셀로는 이번 태국 전지훈련에서 솔선수범의 자세로 형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원활한 소통을 위해 한국어 공부를 시작했던 마르셀로는 "하자, 가자, 화이팅" 등 직접 한국말로 선수들을 독려하며 조성환 감독의 미소를 자아내게 하고 있다.

같은 브라질 출신이자 새로운 외국인 선수인 마그노의 적응에도 발 벗고 나섰다. 마르셀로는 마그노에게 한국 정서, 문화 등 전반적인 부분에 대해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2015년 당시 일본 J2리그 세레소 오사카(8경기 1골)에서 뛰었던 경험이 있던 마그노 역시 마르셀로의 조언에 힘입어 한국에 대한 이해와 적응력을 빠르게 키워 나가고 있다.

마르셀로는 "지난 1년간 한국 생활을 통해 한국과 K리그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적응이 됐다. 마그노가 빨리 적응해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이 도와주겠다"라고 말했다.

조성환 감독 역시 마르셀로의 인성을 높게 샀다. "마르셀로는 실력도 좋지만 인성도 좋아 정말 미워할 수 없는 선수"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배우 박민지의 여성스러운 자태 '시선…
  • 피에스타 김재이, 발랄 그리고 섹시미
  • 고혹적, 그리고 시크...배우 왕지원 화…
  • 후지이 미나의 단아한 매력
  • 수줍음 & 새초롬 & 성숙 & 시크...탄성 …
  • 배우 손수현, 강렬 & 귀여움
  • 공민지 “저 알고보면 청순하고 여성…
  • 연기 새내기 안다의 소감...“이영애 …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