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앵글속에 담긴 4개국의 풍경
한국국제사진교류전… 14일부터 도학생문화원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17. 01.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국제사진교류전 출품작.

한국과 중국 미국 멕시코 등 4개국의 사진작가가 참여하는 국제사진교류전이 오는 14일부터 제주도학생문화원 전시실에서 열려 각국 작가들의 작품세계와 사진 흐름을 비교 감상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한국국제사진영상교류협회(이사장 김남규)가 정유년을 맞이하여 여는 이번 2017 한국국제사진교류전은 앵글을 통해 각국의 다양한 풍물과 민속 문화 등을 엿볼 수 있는 기회. 무엇보다 국경을 넘어 사진이란 매체를 통해 서로간의 우의를 다지고 사진의 현주소와 미래 동향까지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시작은 모두 130여점으로 국내작가 36명과 중국 11명, 미국 9명, 멕시코 8명 등 모두 64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성넘친 앵글을 보여준다.

(사)한국국제사진영상교류협회는 지난 2005년에 결성되어 현재 온라인 회원수가 5만3000여 명에 이르고 있으며, 교류국가 간에 방문 촬영과 사진전시 등 다양한 문화 교류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단체다.

김남규 이사장은 "이번 전시는 새해를 맞아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문화적 향유를 제공하고 각국의 면면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의 문화를 널리 알리고 문화교류의 확대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시는 오는 20일까지 이어진다. 초대일시는 14일 오후 4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맨몸의 소방관’ 정인선의 생애 첫 …
  • 허이재, 차분과 무드 사이~
  • "와우~"...‘카라’ 박규리의 완벽한 …
  • 원조 걸크러쉬 김완선, “연애? 하고…
  • 길건 “과거 강남서 스토커 있어 ..."
  • 아찔한 디제이 써니 '섹시산타'
  • 전세현 “저 연기 안했으면 승무원 됐…
  • 최희의 감춰뒀던 본능...시크 그리고 …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