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바른정당 ' 제주도당위원장 누가?
부상일 전위원장.김용하 전의장 등 거론
도로친박당 우려 3선 도의원 추대 분위기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7. 01.11. 16:57: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12월 새누리당에서 탈당한 29명의 국회의원들이 만든 '바른정당' 초대 제주도당 위원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른정당은 15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에서 발기인대회를 개최한 후 오는 21일 제주도당 창당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제주도당 창당에 앞서 새누리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12일 오후 2시 도민의 방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정당' 에 합류할 예정이다.

바른정당에 합류하는 새누리당 도의원은 김천문 의원(송산·효돈·영천동)과 새누리당 탈당시 의원직을 자동 상실하게 되는 비례대표 4명을 제외한 13명이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소속 도의원은 18명에서 5명으로 줄어들게 돼 원내 제1당을 잃게 된다. 더불어민주당(16명)이 원내 제1당이 되고, 바른정당이 제2정당, 새누리당은 5명으로 제3당으로 전락한다.

초대 제주도당 위원장에는 지난해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 창당을 주도한 부상일 전 새누리당 도당위원장과 김용하 전 도의회 의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도의회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어 초대 제주도당 위원장 선출에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이는 부상일 전 새누리당 도당위원장과 지난 2012년 제19대 대통령선거 당시 친박 조직인 '제주희망포럼'을 이끌었던 김용하 전 제주도의회 의장 등이 위원장을 맡을 경우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비난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A의원은 "3선 정도의 관록이 있는 도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출해야 한다. 그냥 덥석 들어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공민지 “저 알고보면 청순하고 여성…
  • 연기 새내기 안다의 소감...“이영애 …
  • 평균 신장 168cm 소나무...“때론 귀엽…
  • 20년차 배우 윤지혜 여성스러움을 입…
  • "눈빛에 심쿵"… 안소희, 화보 비하인…
  • 공승연, 플라스틱 아일랜드 봄 화보 '…
  • 지숙, 이렇게 요염한 여인이었던가~
  • 헬로비너스, 6인6색 데님 스타일 '청…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