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설
[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입력 : 2021. 11.25. 00:00:00

올들어 제주 소비자물가가 연신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러든 서민가계를 힘들게 하고 있다. 소비자물가가 4월부턴 7개월째 3%대 고공행진에다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최근 고물가 기조가 섬이라는 특성상 물류비 부담에서 온다는 점을 감안해도 민생안정 차원서 행정의 대응 필요성은 매우 커졌다.

제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3.4%로 전국평균 3.2%를 웃돌았고, 4월부터 7개월 연속 3%대 상승세다. 1~10월 통틀어서도 소비자물가 상승률 2.7%를 기록, 전국평균 2.2%보다 높았다. 전국 16개 시도중에서도 가장 높다. 주 원인은 섬 특성상 물류비 부담에다 물가상승폭이 큰 품목 중심의 소비비중 과다 등으로 지적된다. 도내 소비 비중이 큰 석유류(13.9%), 농축수산물(10.5%), 외식비(2.5%) 등의 높은 물가상승 탓이라는 얘기다.

그렇다고 행정이 방관해선 안된다. 당장 도가 이번주 물가안정대책 시행에 나선 건 고무적이다. 관건은 행정이 물가안정을 실제 이룰 방안들을 내놓느냐다. 관례대로 품목 수급·가격 점검이나 재래시장 물가조사 등에 그친다면 ‘물가대책’이라 할 수 없다. 농축수산물의 수급 불균형을 깰 수급대책이나 유통개선, 외식업체 가격정보 공개 강화, 물류비부담 개선책 등 실질적 대안들이 제시돼야 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서민가계는 ‘엎친데 덮친 격’으로 물가폭탄까지 떠안고 있다. 도가 물가관리를 중앙정부 몫으로 돌리지 말고, 고유 업무라는 인식속에 제대로 해야 한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