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목e뉴스
제주지방 28일부터 태풍급 강풍에 많은 눈
최고 18m/s 강한 바람에 산지 최고 15㎝ 적설
해안지역도 1~3㎝ 쌓일듯..기온 1℃로 급강하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1. 01.27. 15:39:28

[종합] 봄의 길목인 입춘을 앞두고 제주지방에 태풍급 강풍과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기상청은 강풍과 강수를 동반한 저기압이 통과하고 서쪽에서 발달한 눈 구름대가 다가오면서 28일 오후부터 제주지방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산지에는 최고 15㎝의 눈이 내리겠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한파의 특징은 많은 눈과 강풍이다.

 눈은 28일 낮 해안지역에서부터 시작해 29일 오전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제주도 산지에는 5~10㎝, 많은 곳은 15㎝ 이상 쌓이는 곳이 있겠다. 중산간지역에는 2~7㎝, 해안지역도 1~3㎝가량 쌓여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는 28일 퇴근길부터 29일 출근길까지 혼란이 예상된다.

 한반도 주변의 기압계 변화가 심해 바람도 태풍급으로 불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낮부터 7~18m/s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고 순간적으로 25m/s 이상의 돌풍도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 관리에도 주의해야 한다.

 해상에서도 강한 바람으로 인해 2~6m의 높은 물결이 일면서 풍랑특보가 내려질 가능성 커 정박 중인 소형선박간의 충돌 파손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제주공항의 항공기 운항과 해상 선박의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되는 만큼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그동안 포근했던 기온도 급격하게 떨어져 강추위가 예상된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이 1℃ 이하(중산간이상 영하권)로 내려가는 등 28일에 비해 5~10℃가량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한파의 특징은 같은 지역내에서도 고도와 지형에 따라 적설에 큰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