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전기차 충전시간 절반으로 줄인다
충전 인프라 고도화·배터리 진단 실증 착수
ESS 활용 급속충전기 교체비 172억 절감도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1. 01.21. 15:36:30

'전기차 선도도시 제주'가 충전 인프라 고도화 및 배터리 진단서비스 실증에 착수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전기차충전서비스특구'에 따른 충전 인프라 고도화와 성능·상태 진단서비스의 사전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21일부터 본격적인 실증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증은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전기차 충전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 중고 전기차 거래 활성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뤄진다.

도는 지금까지 에너지저장장치(이하 ESS)를 병합한 충전기에 대한 인증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아 사업화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인증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실증특례를 정부로부터 부여받았다.

이를 토대로 전기차의 기존 충전기와 용량이 동일한 ESS를 병합해 활용하면 급속충전시 충전시간이 40분에서 20분으로 절반가량 줄일 수 있다. 특히 급속충전기 교체 없이도 성능 고도화가 가능해 실제 도내 50㎾ 급속충전기 859대에 대해 1대당 2000만원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다. 172억원 상당의 예산 절감이 기대된다.

이와 함께 도는 중고 전기차 거래 활성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성능·상태 진단서비스도 운영한다.

중고 전기차의 성능과 상태 점검을 희망하는 도내 이용자는 서비스 제공사이트(http://evcheck.joyev.co.kr)에 접속해 진단 서비스를 신청하면 선착순으로 선정(1일 5~10명)돼 무료로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2011년 전기차 선도도시로 지정된 이후 10여 년이 흘러 배터리 보증기간(8~10년)이 도래·경과되고, 중고 전기차 거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실증을 토대로 중고 전기차 관련 시장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도내 등록 전기차량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2만1285대로 전국의 15.8%를 점유했다. 전체 등록차량 대비 전기차 비중은 제주가 5.4%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이어 대구(1.04%), 서울(0.74%) 등의 순이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