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목e뉴스
제주형 '안심코드' 가입 부진하자 공무원 총동원령
도 실국별·읍면동장 책임제 도입...매일 실적 보고
사업체 2월까지 100%·도민 3월까지 55만명 목표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1. 01.15. 14:39:08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형 전자출입명부인 '제주안심코드' 확산을 위해 읍면동장 책임제를 도입하고 1일 실적 보고까지 하도록 하는 등 공무원 총동원령을 내렸다.

 제주자치도는 지난 11일 주간정책조정회의에서 원희룡 지사가 제주안심코드의 실질적 문제점을 파악하고 소관별 중점과제로 설정해 보고하라는 지시에 따라 도와 행정시의 전 행정력을 동원하는 내용의 '제주안심코드 지역사회 조기 정착을 위한 실행계획'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전자출입명부(KI-Pass)와 달리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제주형 전자출입명부 어플리케이션'제주안심코드'는 이용자가 업장에 부착된 QR코드를 찍는 방식으로 사업주와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사업주는 매번 자신의 휴대전화로 QR코드를 인식할 필요가 없으며, 이용자 또한 어플리케이션 설치 후 본인인증 1회만 거치면 별도의 회원가입이나 로그인 없이 간편하게 출입을 인증할 수 있다.

수집한 개인정보는 행정기관 서버에서는 파기되지만 이용자 자신의 휴대전화에는 방문이력이 블록체인 형식으로 보관돼 자신의 방문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제주안심코드'는 지난해 12월 21일 출시된 이후 지난 11일 기준 실적은 가입자 10만명과 사업장 6000개소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제주자치도는 총사업체의 경우 4만1000개소 100%, 제주도민은 유아 등을 제외한 55만명을 목표로 사업체는 2월까지, 도민은 3월까지 모두 설치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그동안 온라인 등 사업주 자발적 신청에서 행정력을 동원, 현장 방문 신청 접수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다.

 우선 사업체의 경우 제주도와 행정시의 부서별로 관련 사업체를 지정하고 매일 사업자을 방문, 설치를 독려하고 실적을 보고하도록 했다.

 도민들에 대해서는 지역주민 대상 읍면동장 책임제를 운영해 앱 설치를 권유하고 이 또한 매일 실적을 보고하도록 했다.

 이와함께 국가기관이나 대학교, 공사·출자·출연기관 등 유관기관에 대해서도 협조 요청공문을 발송, 가입과 설치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방역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차원에서 도민참여를 유도하는 것이며 관광객들은 공항에서 적극적으로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