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목e뉴스
BTJ열방센터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 파장
인터콥 신도들에 안심코드 이용 거짓방문 이력 제작방법 공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14. 17:23:23

BTJ열방센터 방문 시 숙지사항이 담긴 메일.

제주도가 운용 중인 전자출입명부 '제주안심코드'가 BTJ열방센터 방문자의 동선 추적 차단과 교란에 조직적으로 이용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파장이 예상된다.

 14일 연합뉴스가 전달받은 제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4일 'BTJ열방센터 참석 시 숙지사항'이라는 제목의 메일이 인터콥 신도들에게 발송됐다.

 발신인은 '인터콥 서울'로, 개신교 선교단체인 인터콥은 BTJ열방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메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교란하기 위한 방법이 담겼다.

 구체적인 방법으로 BTJ열방센터 방문 시 휴대전화를 끄고, 복귀 시까지 절대 휴대폰을 켜지 말고, 외부인에 자신의 위치를 알리지 말 것 등이 제시됐다.

 특히 메일은 제주안심코드 앱을 사용해 거짓 방문 이력을 꾸며내는 방법에 대해서 적시하고 있었다.

 제주안심코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방문 이력과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해 제주도가 운영 중인 전자출입명부다.

 제주안심코드는 이용자가 스마트폰에 앱을 다운받아 설치하고 이 앱을 통해 사업장에 부착된 QR코드를 촬영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그동안 제주안심코드는 사업장에 부착된 QR코드 이미지만으로 방문 인증이 되면서 방역 혼선에 대한 우려가 계속해서 발생했다.

 메일 내용을 보면 이들은 제주 QR코드 사진을 메신저 비밀채팅방으로만 공유하고, QR코드를 인터콥 제주지부를 통해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본문 마지막에는 '본 메일은 대외비이며 승인 없이 외부에 공개하면 안 된다, 숙지 후 바로 삭제 바란다'고 강조돼 있었다.

 현재 BTJ열방센터와 관련한 감염 사례가 전국에서 속출하면서 지난 13일까지 57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연합뉴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