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제주대병원, 지역 최초 '미세녹내장수술' 도입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11.25. 14:28:21

제주대학교병원은 안과 하아늘 교수의 집도로 난치성녹내장을 앓고 있는 70대 환자에게 젠(XEN) '녹내장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제주 지역에서 첫 번째 사례다.

병원 측은 수술 전 4가지의 안약을 사용하고도 시야 손상 악화를 멈추기 어려웠던 녹내장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을 시행했으며, 수술 후 2주간의 경과 관찰 기간 동안 녹내장 안약의 사용 없이 안정적인 안압을 얻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기존 녹내장 수술인 섬유주 절제술은 눈 주위 결막에 물주머니를 만들어서 안압을 조절하는 수술법으로 안압을 효과적으로 떨어뜨릴 수 있는 반면 절개 범위가 넓고, 수술 후 관리가 까다로우며 회복 기간이 다소 느리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도입된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은 섬유주 절제술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1.8 ㎜ 미세절개창을 활용한 수술로, 수술 시간은 10~15분 정도 소요되며 봉합이 필요하지 않아 실밥 제거 없이 수술 후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

하 교수는 "녹내장은 수술 시기가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며 "젠 수술이 도입되면서 보다 안전하고 정밀도가 높은 수술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제주도 내 녹내장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들의 치료가 늦어지는 일이 없도록 세밀한 진단과 양질의 치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