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포츠
류현진 홈런 2방 7실점 2회 강판 '최악'
탬파베이전서 1⅔이닝 만루홈런 포함 8피안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01. 06:20:30

미국프로야구(MLB) 포스트시즌 벼랑 끝에서 등판한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최악의 투구로 조기 강판했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벌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ALWC·3전 2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동안 홈런 2방 등 안타 8개를 맞고 7실점(3자책점) 했다.

류현진은 2회도 넘기지 못한 채 0-7에서 마운드를 로스 스트리플링에게 넘겼다.

토론토가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패하면 2패로 탈락한다.[연합뉴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