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회
제주, 고사리 채취객 '길 잃음 주의보'
관련 사고 4~5월 집중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3.26. 16:50:05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고사리 채취객과 오름·올레길 탐방객이 늘어나는 봄철을 맞아 길 잃음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26일 밝혔다.

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제주에서 발생한 길 잃음 사고는 모두 511건으로 이 중 절반이상인 274건(53.6%)이 4∼5월에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고사리를 꺾다가 길을 잃은 경우가 209건(40.9%)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올레·둘레길 탐방 43건(8.4%), 오름 등반 41건(8%) 순이었다.

도 소방안전본부는 주의보 발령 기간 길 잃음 사고가 발생했을 때 즉시 출동할 수 있게 출동태세를 확립하고, 예방 안전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도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봄철 정기 행사는 대부분 취소됐으나, 개별적인 고사리 채취와 올레길 탐방 등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길 잃음 사고에 대비하려면 항상 일행과 함께하고 휴대폰과 호각 등 자신의 위치를 알릴 수 있는 장비를 휴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