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치/행정
4.15총선 진보진영 분열-보수는 세결집
민주당 출신 박희수 무소속 등록...당원 탈당
미래통합당 무소속 후보들까지 가세 세확장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03.26. 16:34:30

4·15총선을 19일 앞두고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후보등록이 27일 마감되면 본격적인 선거의 막이 오른다.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와 대선을 향한 전초전의 성격을 띠고 있어 그 어느때보다도 치열한 선거전으로 진행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략공천과 경선에 따른 후유증을 극복하는데 한계를 보이고 있는 반면 미래통합당은 대열정비로 외연을 확장해 나가는 모습이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동안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이 이뤄진다. 공식 선거운동은 4월 2일부터 이뤄지는데 차량 유세, 선거 벽보 부착, 선거공보물 발송 등이 가능하다.

 후보 등록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간의 결집을 시도했으나 제주시갑 선거구 송재호 예비후보의 전략공천에 불만을 품은 박희수 예비후보가 26일 무소속 후보로 등록하고, 일부 민주당 당원들이 탈당을 하면서 민주당 표심이 나눠지게 됐다. 제주시갑에 출마했던 같은당 문윤택 예비후보가 송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것이 그마나 위안이 되고 있다.

 여기에 제주시갑 선거구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가 27일 후보로 등록하고 독자적인 노선을 걸으면서 제주시갑 선거구 진보성향의 표심은 더욱 분산되게 됐다.

 또 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 선거구 경선에서 오영훈 예비후보에 패한 부승찬 예비후보도 "백의종군하겠다"며 오 후보의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았다.

 이에 반해 미래통합당 제주시갑 선거구 국민경선에서 탈락한 구자헌·김영진 예비후보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장성철 예비후보의 캠프에 합류하면서세결집이 이뤄지게 됐다. 다만 미래통합당 경선을 앞두고 공천후보 경선에서 '컷 오프'를 당한 고경실 예비후보가 장 캠프에 합류하지 않아 원팀의 위력은 2%부족할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 제주시을 선거구 당내 경선에서 부상일 후보에게 고배를 마신 김효 예비후보도 26일 출범한 미래통합당 선대위에 합석했다. 제주시갑 선거구에서 나홀로 선거운동을 했던 무소속 김용철 예비후보도 후보등록을 포기하고 미래통합당 공동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이처럼 다음달 2일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진보는 분열되고 야권은 결집하고 있어 4·15총선 결과에 도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도내 한 정치권 인사는 "이번 선거에 원내 1당이 어디냐. 국회의장을 어느당에서 가지고 가느냐에 따라서 향후 정국이 급변할 수 있다. 그래서 승리를 위한 세결집이 중요하다"며 "이번 선거는 역대 어느 선거보다도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