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설
[사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반드시 지정돼야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0. 02.13. 00:00: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지역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제주도가 전방위적인 대책을 강구하고 나섰습니다. 관광산업을 중심으로 지역경제에 막대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주도가 정부에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얼마전 제주도가 지역경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범도민위기극복협의체'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힌데 이어 나온 조치입니다. 제주경제가 그만큼 심상치 않은 상황임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지난 11일 정부에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건의를 위해 검토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은 2017년 6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통해 도입된 제도입니다. 특정산업 의존도가 높은 지역에서 해당 산업의 위기로 대규모 실직, 휴업, 폐업 등 경제 여건이 나빠지면 시·도지사는 정부에 관할 행정구역의 전부 또는 일부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은 실직자 재취업과 이직알선을 포함한 창업·고용안정 지원 등을 받을 수 있어 그나마 시름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분명 제주경제는 상당한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신종 코로나 여파로 관광객 감소와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지역경제가 큰 타격을 받고 있어 그렇습니다. 실제 피부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합니다. 무사증(무비자)제도가 잠정 중단된 지난 4일 이후 관광객은 전년대비 절반 가까이(47.2%) 줄었습니다. 관광산업만이 문제가 아닙니다. 소비심리까지 얼어붙으면서 제주 1차산업도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원희룡 지사도 제주지역이 경기 침체에 이어 신종 코로나 국면까지 겹쳐 IMF 못지않은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따라서 제주경제에 숨통이 트일 수 있도록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반드시 지정돼야 합니다.

이 기사는 한라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ihall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ihalla.com